韓 축구대표팀 계란 세례에 독일 팬들 "우리는 벽돌 던져야 하나"
2019-11-29

2018 러시아월드컵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9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해단식을 하고 있는 사이 한 시민이 던진 계란이 터지자 바닥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달 29일 귀국한 한국대표팀이 달걀 투척 수모를 당했다는 소식이 독일까지 전해졌다. 이 소식을 들은 독일 팬들은 "우린 벽돌을 던져야 하냐"며 냉소했다.지난달 30일 독일 매체 "키커"는 "한국대표팀이 귀국한 인천국제공항에서 달갈을 맞는 봉변을 당했다"며 "선수가 맞진 않았지만 몇몇 선수는 충격을 받은 것 같다"고 보도했다.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최종전에서 독일에 기적적인 2대0 승리를 거둔 한국대표팀은 지난 2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해단식을 가졌다. 이날 대다수 팬들은 대표팀에 박수를 보냈다.하지만 일부 팬은 엿 모양 쿠션과 계란을 던져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한 팬이 던진 달걀을 가까스로 피한 손흥민은 다소 충격을 받은 듯 했다.달걀 투척 사건을 전해 들은 독일 축구팬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피파랭킹 1위 독일은 한국에 충격적인 2대0 패배를 당해 사상 처음으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따라서 독일 입장에서는 한국대표팀이 수모를 당했다는 소식이 의아할 수밖에 없다.키커가 페이스북에 올린 해당 기사에는 한 독일팬이 "겨우 2대0이라 실망했나봐"라는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독일팬은 "독일은 선수들한테 벽돌을 던져야 하나?"라는 냉소적인 반응을 남겼다.한편 독일 대표팀은 지난달 28일 귀국했다. 독일 축구협회 관계자와 주장 마누엘 노이어가 대표회견을 가졌고, 선수들은 조용히 가족들에게 돌아갔다.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지만 달걀 세례는 물론 야유도 찾아볼 수 없었다.뉴스팀 ace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세계일보

기사제공 세계일보